모바일보기 | 내위치설정 | 장바구니 | 로그인    

    HOME > 뉴스 > 해외여행
[헤럴드경제=함영훈 기자] 퀘벡가서 겨울을 겨울답게 윈터 액티비티로 이기느냐, 발리 가서 온기로 움츠렸던 몸을 따스하게 유지할 것이냐. 퀘벡 겨울의 막바지 이젠 좀 더 움직여도 되겠구나 하는 생각과 겨우내 위축된 몸을 따뜻한 나라에서 풀어주자는 생각이 교차하는 2월 초이다. 호텔스닷컴은 2일 이열치한(以熱治寒), 이한치한(以寒治寒) 여행지를 나누어 소개했다 ...
헤럴드경제     2023-02-02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230202000669
사이판 마나가하섬 해변 풍경/ 사진=홍지연 여행+ 기자 한적하게 사이판 여행을 떠나고 싶다면, 언젠가 한 번쯤 사이판에 가겠다고 생각했다면 지금이 떠날 때다. 중국인이 미국 땅에서 유일하게 비자가 없이도 출입할 수 있는 곳이 사이판이라서 코로나 이전엔 중국 여행객이 많았지만 지금은 아니다. 현재 중국에서 사이판을 오가는 항공편은 전무하다. 한국인 여행객도 ...
매일경제     2023-01-30

https://www.mk.co.kr/article/10622952
태국 방콕의 왓 프라깨우. 호텔스닷컴 제공 미뤄두었던 겨울 휴가를 떠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온기로 겨울을 이겨내려는 이열치한(以熱治寒) 여행과 추위로 추위를 다스리려는 이한치한(以寒治寒) 여행, 대세는 무엇일까. 호텔스닷컴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 45.4 %가 ‘따뜻한 여행지’로, 35.3 %는 ‘추운 여행지’로 여행을 떠날 계획이며 19.3 %는 ‘두 곳의 ...
경향신문     2023-01-30

https://lady.khan.co.kr/khlady.html?mode=view&artid=20230130 ...
면적만 한국 98배, 각 지역 매력 다 달라 로드 아일랜드, 신시내티, 포트워스, 소노마 카운티, 찰스턴 등 미국여행을 떠날 때 어디로 가면 좋을 지 행복한 고민에 빠지게 된다. 워낙 땅덩이가 넓고 각 지역마다 매력이 달라 어디 한 곳을 딱 선택하기 쉽지 않다. 면적만 한국에 약 98배나 되고 주(州)는 50개나 된다. 30일 미국관광청에 따르면 최근 2 ...
뉴스1     2023-01-30

https://www.news1.kr/articles/4936200
100만원 언더로 즐기는 골프여행. 유럽 명문 골프장에서 뻥뻥 굿샷을 날리는 프리미엄 골프 여행. 극과 극 골프투어다. 지역도 일본과 유럽이다. 비행 시간도 총알과 10시간 이상, 그야말로 극과 극이다. 어떤가. 당신의 선택은. ◆ 8박11일 799만원에 명문 코스 4곳 이쯤 돼야 '황제 골프'라는 말이 제대로일 것 같다. 유럽 100대 골프장에 드는 명 ...
매일경제     2023-01-29

https://www.mk.co.kr/article/10621805
현지시각 1월 12일 오후 11시, 화려한 오로라가 캐나다 옐로나이프 오로라빌리지 하늘을 물들였다. 구름 한 점 없는 맑은 밤 약 4시간 동안 오로라의 춤사위가 멈추지 않았다. 해외여행이 대수롭지 않은 시절이 돌아왔다. 가까운 여행지 말고 마음 깊이 담아둔 ‘버킷리스트’ 여행을 감행해도 좋을 때다. 이를테면 ‘오로라 관광’ 말이다. 이달 중순 오로라 관광 ...
중앙일보     2023-01-27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136220
모두투어에 따르면, 한국인들이 이번 설 연휴 가장 많이 찾는 곳은 베트남으로 그중에서도 해안도시 '다낭'( Đ à N ẵng)이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로 조사됐다. 비교적 짧은 거리의 비행시간(4시간30분)과 저렴한 물가, 입에 맞는 음식과 볼거리 등이 다양해 한국인들에게 사랑을 받는 것. 그러나 기자는 수 년 전 일가친척을 이끌고 ...
조선일보     2023-01-22

http://weekly.chosun.com/news/articleView.html?idxno=24092
모두투어에 따르면, 한국인들이 이번 설 연휴 가장 많이 찾는 곳은 베트남으로 그중에서도 해안도시 '다낭'( Đ à N ẵng)이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로 조사됐다. 비교적 짧은 거리의 비행시간(4시간30분)과 저렴한 물가, 입에 맞는 음식과 볼거리 등이 다양해 한국인들에게 사랑을 받는 것. 그러나 기자는 수 년 전 일가친척을 이끌고 ...
조선일보     2023-01-21

http://weekly.chosun.com/news/articleView.html?idxno=24076
새해가 밝았다.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새로운 마음으로 한 해를 시작하고 싶지만 밖으로 나가자니 아직 추위가 걱정된다. 그럼에도 이곳저곳 여행하며 색다른 분위기를 느끼고 싶은 사람이 있을 터. 이들을 위해 추위는 잠시 잊은 채 겨울 여행을 즐길 수 있는 반전 여행지를 소개한다. 비교적 가까운 아시아 국가부터 지구 반대편에 위치한 도시까지, 전 세계 곳곳에는 겨 ...
매일경제     2023-01-14

https://www.mk.co.kr/article/10606474

남녀겸용 기본
7,200원
대웅 열풍기 히
65,000원
★무료배송★
이러나 홍삼(액
100,000원
★무료배송★
홈삼선물세트 -
170,000원
★무료배송★
노벨뷰 SD1000
19,900원
한빛강철판히터
162,000원
★무료배송★
‘거울의 바다’라 불리는 일본 후쿠오카현 후쿠츠시의 미야지하마 해변. 남미 볼리비아의 ‘우유니 사막’처럼 아름다운 반영 사진을 담을 수 있다. 지난해 10월 일본 정부가 여행 규제를 크게 완화하면서, 한국인의 일본 여행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지난해 11월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93만 명 가운데 3분의 1이 넘는 31만5400명(33.7 %)이 한국인이었 ...
중앙일보     2023-01-13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133277
(호이안=연합뉴스) 조보희 기자 = 베트남 중부 도시 호이안은 인구가 15만여 명인 작은 도시지만 15세기부터 무역항으로 발달한 올드타운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돼 전통적인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매력적인 도시다. 호이안 올드타운 앞을 흐르는 투본강 지류 [사진/조보희 기자] 국제 무역항 역사가 깃든 올드타운 호이안은 베트남 중부 최대 도시 다낭에서 ...
연합뉴스     2023-01-11

https://www.yna.co.kr/view/AKR20221205125300805?input=1195m
엔데믹 시대가 열리며 전 세계적으로 침체됐던 여행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특히 엄격한 제한 조치를 취했던 국가들이 굳게 걸어 잠갔던 빗장을 풀기 시작하자, 그동안 억눌렸던 여행 수요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이에 인사이더(Insider), CNN, 트레블앤레저(Travel and Leisure) 등 외신은 여행전문가의 조언을 얻어 2023년에 가봐야 할 세계 ...
매일경제     2023-01-11

https://www.mk.co.kr/article/10601682
‘제2의 중동붐’ 사우디아라비아를 가다 사우디아라비아에는 뜨거운 모래 사막과 낙타 밖에 없을까? 1970~80년대 ‘중동 붐’ 당시 한국의 건설 근로자들이 구슬땀을 흘려가며 일하고 외화를 벌어들이던 곳. 세계 최대의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가 관광대국을 꿈꾸며 본격적으로 글로벌 관광객들을 손님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사우디 왕세자 모하메드 빈살만(MBS)이 추 ...
동아일보     2022-12-31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21231/117232650/1
‘관광 오아시스’ 열린 사우디 ‘비전 2030’서 시작된 개방 물결 모래암석이 빚은 신비의 협곡 놀라움 가득한 사막의 풍경 사우디아라비아 북서부 고대도시 알울라에 있는 ‘코끼리 바위(Elephant Rock)’. 해 질 녘 노을빛에 바위 색깔은 황금색에서 붉은색으로 시시각각 변해 간다. 바위 앞에 있는 모래사막 카페에는 차를 마시며 코끼리 바위의 노을을 천 ...
동아일보     2022-12-31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21231/117230120/1
낮에는 한 발 디딜 때마다 움푹 들어간 흰 발자국이 쫓아온다. 밤에는 두 눈이 머무는 곳마다 환상적인 야경이 펼쳐진다. 하루 종일 겨울만의 풍광을 마음껏 즐길 수 있다는 얘기다. 낭만의 정점을 누릴 수 있는 그곳, 바로 일본이다. 물론 일본의 모든 지역이 겨울에 올인했다는 것은 아니다. 우리로 치면 제주도 같은 존재인 오키나와는 국내 프로 스포츠팀이 동계훈 ...
매일경제     2022-12-28

https://www.mk.co.kr/article/10585228
노르웨이 왕가 대관식 지켜본 '천년의 대성당' 왕 무덤 위에 지어진 니다로스 대성당 스테인드글라스·돌 조각품 신비로워 1906년 하콘 12세 마지막으로 즉위식 니델바강에 위치한 붉은색 나무다리…'연인과 포옹하면 영원한 사랑' 전설 트론헤임에서 약 2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수도사의 섬인 뭉크홀맨은 작고 둥근모양이지만 멀리서 보면 너무 신비로워 보였다. ◆ ...
news.imaeil.com     2022-12-28

https://news.imaeil.com/page/view/2022122616344660212
[여행 이야기]일본 후쿠오카 일본의 ‘우유니 사막’ 후쿠쓰 해변 낭만 가득한 우미노나카미치 해변 하카타만의 낙원 노코노시마 후쿠오카현 후쿠쓰시 해변의 ‘거울의 바다’는 썰물 때 얇은 바닷물 위로 비치는 반영 및 일몰이 아름다운 곳이다. 바다 저 멀리로 조선통신사들이 머물던 아이노시마섬이 보여서 한국인들에게도 감회가 남다른 곳이다. 《 한일 갈등과 신종 코로 ...
동아일보     2022-12-24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21224/117140962/1
붉은 기둥 터널이 인상적인 우키하 이나리 신사 [편집자주] [여행기자 픽]은 요즘 떠오르거나 현지인 또는 전문가가 추천한 여행지를 '뉴스1 여행 기자'가 직접 취재해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예약부터 꼭 살펴야 할 곳까지 여행객에게 알면 도움 되는 정보만을 쏙쏙 뽑아 전달하겠습니다. 우키하 이나리 신사ⓒ News1 윤슬빈 기자 (후쿠오카=뉴스1) 윤슬빈 기자 ...
뉴스1     2022-12-22

https://www.news1.kr/articles/4901783
평균 고도 4,200m 총 1,200km 중 마지막 200km 코타우아시계곡 입구의 풍경. 해발 3,000~5,500m를 넘나드는 변덕스런 산길이 끝없이 이어져, 체력과 정신력을 끊임없이 시험했다. 고행 같은 여정이라 사진은 완만한 곳에서 삼각대를 놓고 겨우 찍을 수 있었다. 아침에 일어나니 젊은 주인은 특별히 나를 위해 아침 식사 준비를 끝낸 뒤였다. 그 ...
조선일보     2022-12-19

http://san.chosun.com/news/articleView.html?idxno=22065
호주관광청, 더 간 열차 소개 총 2979㎞, 약 54시간 소요 아웃백을 통과하는 더 간 열차. /사진= 노던 테리토리 관광청, 스티브 스트라이크(Steve Strike) 한국 면적의 77배나 되는 호주를 여행하려면 며칠이 걸릴까. 호주를 한 번에 만나보기는 쉽지 않지만, 호주 여행 시 기차를 활용한다면 짧은 기간 동안 호주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
매일경제     2022-12-18

https://www.mk.co.kr/article/10572386
1 2 3 4 5 6 7 8 9 10   »

 인기만점 맛집멋집
가데나
대전 유성구
완도회참치
대전 유성구
히메노라멘
대전 서구
감골오리
대전 유성구
소도둑
대전 대덕구
샤브쌈주머니
대전 서구
청송한우타운
대전 유성구
정선산들곤드레밥
대전 유성구
하나참치
대전 중구

 
ss 에스키모 남
37,200원
★무료배송★
ss 오토바이 지
65,000원
★무료배송★
커플시밀러 꽈
11,700원
남녀겸용 기본
7,200원
대웅 열풍기 히
65,000원
★무료배송★
이러나 홍삼(액
100,000원
★무료배송★
홈삼선물세트 -
170,000원
★무료배송★
노벨뷰 SD1000
19,900원
한빛강철판히터
162,000원
★무료배송★


© 엠마루, © emmaru.com.   2023 All RIGHTS RESERVED.
emmaru.com은 통신판매중개자로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따라서 해당 제휴판매 상품에 대해서는 emmaru.com은 상품·거래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